어바웃

Sean

기술과 예술을 넘나드는 UX 디자이너를 꿈꾸고 있습니다.
이야기가 있는 곳에 배움이 있다고 믿는 UX디자이너 허승입니다.

달려온 길